충무아트센터 창작지원 프로그램, ‘블랙앤블루’ 시즌 4

<매혹>, <뱀파이어 아더> 등 6개 작품 선정!

 

 

 

충무아트센터 창작지원 프로그램 ‘블랙앤블루’ 시즌 4가 두달여의 지원 및 심사를 거쳐 6개 작품을 선정했다.  

 

지난 6월 공고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프로그램에 돌입한 '충무아트센터 인 스테이지 - 뮤지컬 하우스 블랙앤블루 시즌4'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하고 충무아트센터가 주관하는 창작 개발 프로그램이다. 신진 작가의 데뷔는 물론 충무아트센터의 지원으로 유수의 창작 뮤지컬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미 앞서 발표된 바와 같이, 김동연 연출, 김태형 연출, 변희석 음악감독, 양주인 음악감독, 오세혁 작가, 한정석 작가 등. 대한민국 최고의 창작진들이 멘토로 참여하여, 작품 개발 및 신진 작가의 데뷔에 힘을 실어 줄 예정이다.

 

 

지난 7월 한달 간의 서류 심사 및 면접 심사를 통해, 총 6개의 작품이 선정 되었다.

 

셰익스피어의 비극 중 하나인 맥베스를 뮤지컬 무대로 옮긴 <매혹>과 뱀파이어 소년의 색다른 성장기를 다룬 <뱀파이어 아더>. 그리고, 두 명의 천문학자 갈릴레오와 케플러의 이야기를 담은 <시데레우스>와 중국 소녀 진진과 그늘진 서울 이웃들의 이야기를 담아 낸 <웰컴 선샤인>. 여기에, 성형 시대에 대한 현실을 꼬집은 <플라스틱 마스크>와 19세기 후반 예술가들의 삶을 다룬 <ARTIS>까지. 다양한 소재의 작품들이 선정 되었다.

 

8월 3일 진행 된 발대식에 참석한 충무아트센터 김승업 사장은, “어려운 관문을 통과 해 이 자리에 있게 된 6개의 작품에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 앞으로 있을 멘토링을 통해 능력 있는 창작자로서, 멋진 작품으로서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 고 축사를 전했다.

 

선정 된 6개의 팀은 500만원의 지원금과 함께 전문가의 멘토링을 거쳐, 오는 11월 리딩 공연을 개최하게 된다. 리딩 경연을 통해 선정 된 2개의 팀은, 2018년 3월, 충무아트센터에서 쇼케이스를 진행. 2018년 충무아트센터 창작 레파토리로 개발 될 예정이다.

 

다년간 창작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뮤지컬 <난쟁이들>, <명동로망스>, <에어포트베이비> 등 창작 유통에 성공한 충무아트센터가, 금번 블랙앤블루 시즌 4를 통해, 또 어떤 가능성 있는 창작진과 작품을 관객들에게 선 보이게 될 지, 그 귀추가 주목 된다. (문의: 블랙앤블루 시즌4 사무국 T. 02-2230-6617)  

 

 

(사진제공:충무아트센터)

 

Posted by 무림태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