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어둠과 빛의 연출로 경허선사의 발자취 잘 나타내,연극<경허>!


석가탄신일을 앞두고 구한말 우리 불교의 최고봉으로 온 몸으로 중생을 끌어 안았던 경허선사의 발자취를 돌아 보는 공연이 있어 그 의미가 남다르다. 특히나 2012년 ‘아름다운 영혼’ 이후 오랜만에 창작신작을 가지고 직접 배우로 연출까지 맡아 무대에 서는 강만홍의 무대를 볼 수 있는 자리라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뉴욕타임즈에서 격찬한 배우 강만홍이 4년 만에 ‘경허’ 선사의 이야기를 가지고 무대로 돌아 온 것이다.    
강만홍의 작.연출 공연인 ‘경허’는 지난 2008년 뉴욕 맨하탄의 ‘라마마 극장’에서 격찬을 받았던 ‘길 없는 길’(The  Pathless Path)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대한민국 현대 불교계의 큰 스승으로 일컫는 ‘경허 선사’의 발자취를 중심으로 한다.

인간의 내면에서 울리는 자아의 울림과 공간의 머무름의 틀을 깨고 일탈의 문을 여는 과정을 표현하고 있다.
강만홍은 경허선사의 특별한 일대기를 ‘세미넌버벌’형식으로 꾸미고 있는데, 자칫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퍼포먼스를 다양한  음악과 함께 관객들과 만나고 있다.


강만홍의 무대는 특별함을 느낄 수 있었다.공연이 시작되고 어둠속에서 일정시간 배우들의 공명으로 소리만이 들리는 도입부와 함께 성웅스님이 나레이터로 등장하고 강만홍이 경허선사로 나와 배우들과 함께 한다.
공연은 빛과 어둠의 묘미를 제대로 살리는 특별한 연출을 볼 수 있다.공연내내 배우들의 독창적인 안무가 두드러지고 어둠속에 서 구도의 길을 찾는 것처럼 어둠과 빛이 교차하면서 만들어내는 퍼포먼스가 상당한 매력으로 다가온다. 90분 동안 배우들이 펼치는 앙상블과 퍼포먼스는 관객으로 하여금 몰입하게 하는 묘한 매력을 발산한다.공연을 보고 나면 왜 뉴욕타임즈가 강만홍을 격찬하는지 알 수 있게 된다. 


이번 공연은 4월 20일 부터 5월1일까지 동국대이해랑예술극장에서 펼쳐지며 강만홍 외에도  성웅스님, 이란아, 김지애, 민우기, 박민수, 윤희경, 양승열, 고은결, 서봉원, 조백한, 김도연, 정민호, 조주현, 강민정, 홍지인, 고성현등 총 15명의 배우들이 함께 한다.

 

 

 

(포스터 이미지=극단 까망 / 창 크리에이티브 제공)

 

 

 

[시놉시스]

 

“홀연히 고삐 뚫을 구멍 없다는 말을 듣고
3천 대천세계가 내 집임을 알았네
6월 연암산 아랫길에 일 없는 경허가 태평가를 부르네.“

 

@ 깨달음의 문

 

@ 깨우침

 

‘고삐 뚫을 구멍이 없는 소?’

거꾸로 서서 세상을
옆으로 누워서 세상을
바로 앉아서 세상을

 

@ 꿈결인가?

 

“내 마음을 찾으려면 몸뚱이는 송장처럼 알고 세상일 좋으나 좋지 않으나 다 꿈으로 알라.”

 

@ 바람


첫 번째 / 말(馬)
두 번째 / 꿈
세 번째 / 문둥이의 춤, 부처와 짐승놀이, 왕.거지.부처.악귀놀이 등
네 번째 / 천지간의 부처, 인생
다섯 번째 / 석녀
여섯 번째 / 불
일곱 번째 / 어리석음과 죄책감의 죽음
여덟 번째 / 일생, 여행
아홉번 번째 / 작별

 

 동국대이해랑예술극장  입구에는 연등 행렬이 즐비하다.

 

 

 (공연컨셉사진=극단 까망 /창 크리에이티브 제공)

 

 

 경허는 구한말 1849년 전주에서 태어났다. 그는 9세에 경기도 의왕 청계산에 있는 청계사로 출가하였다. 어릴 적부터 유달리

영민하였던 경허는 6척 장신에 기골이 장대하였으며, 1871년 약관 23세의 나이에 대강백이 되어 전국에 그 이름을 떨치었다. 그러나, 31세 되던 해, 예전의 스승 계허 스님을 찾아뵈러 길을 가던 도중, 전염병이 돌고 있는 마을에서 생사의 갈림길에 선 두려움을 맛보았다.
그리고 문자로는 생사 문제를 해결할 수 없음을 깨닫고 동학사로 되돌아와  ‘금생에 차라리 바보가 될지언정 문자에 구속되지

않겠다’며 문을 걸어 잠근 채 용맹정진 화두를 참구하였다.

경허선사는 ‘고삐 뚫을 구멍이 없다’는 그 한마디에 크게 깨우치고, 그 어디에도 걸림 없이 한판 삶을 펼치고 갔다. 생불이자, 가장 매력적인 무애행을 살다간 자연인 경허선사는 구한말 우리 불교의 중흥조이자, 한국 선맥의 최고봉으로  온 몸으로 중생의 바다에 뛰어들어, 성과 속의 경계에 묶이지 않고, 존재와 깨우침의 본 모습을 아무런 걸림 없이 대자유의 춤을 추었다.

문둥이도 전염병 환자도 끌어안으며 유불선을 넘어 온 누리에 선의 꽃을 피운 큰 스승이기도 하다.”

 

 

 

 

 

[출연 배우]

 

 

[티켓]

공 연 명:경허
일    정:2016년 4월20일 (수) ~ 5월 1일 (일) 
시    간:평일 20시, 토 15시 & 18시 , 일 15시 (월요일 공연 있음)
장    소:동국대이해랑예술극장
러닝타임:90분(인터미션 없음)
주    최:사단법인 경허연구소 
주    관:극단 까망
홍    보:창 크리에이티브
후    원:대한불교조계종 덕숭총림 수덕사
협    찬:불교신문, 불교방송,  BTN
관람연령:만 7세 이상 (미 취학 아동 입장불가)
티켓가격:R석 5만원, S석 4만원, A석 3만원
티켓예매:인터파크, 옥션티켓, 예스24, 클립서비스
출 연 진:강만홍, 성웅스님, 이란아, 김지애, 민우기, 박민수, 윤희경, 양승열, 고은결, 서봉원, 조백한, 김도연,
         정민호, 조주현, 강민정, 홍지인, 고성현
 스태프
■ 총감독 : 홍현지  ■ 극/안무/연출 : 강만홍   ■ 기획 : 창크리에이티브
■ 무대감독/조명오퍼 : 김양성  ■ 무대디자인 : 김광훈  ■ 음악 : 서범진
■ 분장감독 : 이수경  ■ 의상감독 : 나래  ■ 조연출 : 고은결
■ 영상/인쇄물 디자인 : 오은미  ■ 액팅코치 : 유현숙  ■ 사진 : 정상진

Posted by 무림태풍